HOME > 참여마당 > 양송이마을이야기
 
작성일 : 18-07-04 15:14
촉촉한 피부 양송이로 가꿔요(농촌여성신문 기사)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318  

양송이마을 농촌체험학습장의 실무를 책임지고 있는 정민호 사무국장은 천연화장품 동아리를 가장 가까이에서 지켜봐왔다.

“동아리 회원들이 모두 여성이어서 아름답게 가꾸는 것에 대한 관심이 많아요”

충남 부여에서 양송이를 재배하는 김금주씨는 농촌체험학습장 ‘양송이마을’ 멤버로 농업의 6차산업화를 위해 다방면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한마음으로 양송이마을을 운영하는 생활개선회원들과 천연화장품 동아리에서 양송이팩과 미스트 등을 만들며 주민들과 화합에 나서고 있다.

김금주씨는 천연화장품 동아리를 전담하면서 회원들이 농촌체험학습 운영을 위한 컨설팅을 받을 때 양송이를 활용한 천연화장품을 개발하기 위해 앞장섰다고 말했다.

“양송이마을이 마을기업사업에 선정돼 천연화장품 교육을 받을 기회가 생겼어요. 대다수 회원들이 양송이를 재배하고 있는데, 양송이를 접목시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이 있을까 고민하다가 천연화장품에 대해 알려주시는 선생님께 의견을 내서 양송이 추출물을 이용한 미스트를 만들고, 말린 양송이를 가루로 만들어 팩을 만들게 됐어요.”

볶아 먹고 다양한 음식에 부재료로 쓰이는 양송이를 화장품으로 만드는 데 효과는 어떨까. 그는 양송이 천연화장품에 대한 강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양송이를 불판에 올리면 물이 고이는데, 버섯에서 나온 물을 피부에 발라도 촉촉하게 느껴졌던 경험이 계기가 됐어요. 양송이를 화장수로 만들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양송이 스킨을 만들어 회원들이 쓰게 됐습니다.”

양송이를 이용한 스킨과 미스트, 팩 등은 동아리 회원들이 화장품이 떨어질면 화장품 재료를 공동구매하고 농장에서 양송이를 가져와 직접 만들어 쓰고 있다.

“회원들이 다른 화장품을 쓰지 않고 자기 손으로 만든 천연화장품만 쓰고 있어요. 직접 발품을 팔아 재료를 원가에 구입해서 만들다보니 좋은 품질의 화장품을 쓰게 돼 만족도도 높아요.”

그에게 양송이 천연화장품을 상품화해 양송이마을을 찾는 체험객에게 판매할 생각은 없는지 물었다.
   
▲ 양송이 추출물이 함유된 기초화장품들.

“상품화는 아직 모르겠어요. 처음에는 내가 좋으면 다른 사람에게도 좋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피부에 따라 화장품이 예민하게 작용되다보니까 조심스러워요.”

김금주씨는 회원들의 지인들과 주민들에게 양송이 천연화장품 사용을 권하며 테스트 해보고 사용해본 주민들에게 입소문이 나면서 많은 여성들이 양송이 천연화장품을 만들어 쓰고 있다고 전했다.

            

“주민들은 양송이 천연화장품을 써보고 정말 좋다고 며느리에게도 나눠주고 싶다고 했어요. 앞으로 더 다양한 천연 화장품에 관심을 갖고 개발해 지역 특산물인 양송이를 널리 활용하고 싶습니다.”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이 글을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이 글을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이 글을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이 글을 싸이월드로 스크랩 이 글을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충남 부여군 석성면 금백로 425 양송이마을복합문화교류센터
사무장 정민호 010-5158-0664

Copyrightⓒ 2014 mushgreen All right Reserved.